혼자 이기지 마라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인간관계다. 그 어려움은 대부분 우리가 인간관계를 누군가는 이기고 누군가는 지는 승패의 관점에서 바라보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러한 생각을 버리라고 말한다. 갈등이 생겼을 때 내가 마주하고 있는 사람과 싸울 것이 아니라 그 사람과 힘을 합쳐 갈등의 원인이 된 문제와 싸우라는 것이다. 이것은 한 마디로 “사람과 싸우지 말고 문제와 싸워라.”로 표현할 수 있다. 문제와 싸워 이기는 전략으로 저자는 ‘마음의 장벽을 허무는 5가지 원칙’을 제시한다. 하버드에서 세계 최고의 인간관계 전문가로 인정받는 저자가 쓴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인간관계를 풀어 가는 최상의 해법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전 세계 누적 판매 500만 부를 기록한 하버드 석학에게 배우다!

이 책의 저자인 윌리엄 유리는 하버드 대학교 협상학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직접 강의를 하고 30년 넘게 세계 각국의 개인, 기업, 정부를 대상으로 컨설팅 활동도 활발하게 전개했다. 그의 저작 대부분은 출간 즉시 아마존 커뮤니케이션 분야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전 세계 누적 판매 500만 부를 기록할 정도로 압도적인 판매를 보였다. 윌리엄 유리는 <혼자 이기지 마라>에서 우리가 일상적으로 겪는 인간관계의 본질을 파헤치고,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갈등의 원인과 해결 방법을 명쾌하고도 쉽게 제시하고 있다.

 

“사람과 싸우지 말고 문제와 싸워라”

저자가 이 책에서 제안하는 인간관계의 핵심 원칙은 “사람과 싸우지 말고 문제와 싸우라.”는 것이다. 우리들 대부분은 인간관계를 이기고 지는 승패의 관점이나 얻고 뺏기는 이해득실의 관점에서 바라보는데, 이것은 대단히 잘못된 접근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인간관계를 승패나 경쟁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상대방은 싸워야 할 ‘적(敵)’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간관계를 당면한 문제와 싸우는 것으로 생각한다면 상대방은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동지(同志)’가 된다. 상대방을 적으로 생각하면 해결해야 할 문제는 부차적인 것이 되고 서로의 의견 차이를 좁히는 것이 매우 어렵게 되지만, 상대방을 동지로 생각하면 당면한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고 긍정적이고 생산적인 관계를 창출할 수 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하는 “마음의 장벽을 허무는 5가지 전략”

이 책에는 사람과 싸우지 않고 문제와 싸우는 전략으로 “마음의 장벽을 허무는 5가지 전략”이 제시된다. “<1> 반사적으로 반응하지 않는다.”, “<2> 논쟁하지 않고 상대의 입장에 선다.”, “<3> 거부하지 않고 게임의 틀을 바꾼다.”, “<4> 몰아붙이지 않고 다리를 놓아 준다.”, “<5> 내 힘을 상대에게 실어 준다.”가 그것이다. 여기에 제시된 5가지 전략을 한 마디로 종합하면 “나의 관점을 버리고 상대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것”이다. 즉 상대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다독이고, 도와주라는 것이다. 자신의 입장이나 이해관계에 매몰된다면 인간관계가 실패할 수밖에 없음을, 반대로 상대의 입장과 이해관계를 깊이 고려한다면 보다 진전된 인간관계를 만들어 갈 수 있음을 저자는 쉬운 사례와 논리적 분석으로 증명한다.

 

어떤 사람도, 어떤 관계도 두렵지 않은 인생이 시작된다!

가정에서든 직장에서든 학교에서든 모든 관계를 풀어 나가는 원칙들이 이 책에 담겨 있다. 부부 사이, 부모 자식 사이, 상사와 부하 사이, 스승과 제자 사이, 친구 사이 등 어떤 인간관계라도 이 책에 제시된 원칙들을 한 가지씩 실생활에서 실천하다 보면 강한 자신감이 붙게 되고, 어떤 상대라도 두렵지 않게 될 것이다.

 

지은이 윌리엄 유리 William Ury

하버드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세계 최고의 관계 전문가이다. 하버드 대학교 로스쿨의 글로벌 협상 연구 책임자이며, 누적 판매 500만부 이상을 기록한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하다. 그는 유명 기업, 각국 정부, 비영리 단체의 리더들을 대상으로 협상법과 관련한 강의와 자문을 하고 있으며, 지난 30년간 광산 파업에서 기업 분쟁, 외국의 민족 분쟁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분야의 분쟁들을 중재해 온 경험을 가지고 있다. 저서로는 <GETTING TO YES>, <THE THIRD SIDE>, <THE POWER OF A POSITIVE NO> 등이 있다.

"대구는 최고의 청년도시죠."
"강릉은 커피산업의 메카고요.
"대덕은 한국의 실리콘밸리가 될 겁니다."
앉은 자리에서 술술 진단이 나온다. 환자 얼굴만 봐도 병을 알아보는 명의처럼, 고민에 빠진 우리나라 주요 도시들의 나아갈 방향을 척척 짚어내는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모종린 교수. 그는 학계를 대표하는 국제문제 전문가지만,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걸 더 좋아할 정도로 지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