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집착 말고 좀 읽으시길"

한강 '채식주의자' 번역한 스미스 

"원작의 정신에 충실하게 옮겨… 배수아 소설 2권 영역본 곧 출간" 


데버러 스미스는 “번역가의 즐거움은 인지도가 낮은 언어로 글을 쓰는 작가를 발굴해 세계적으로 알리는 것”이라고 했다.  

 

"한국에서 노벨문학상에 집착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상은 그저 상이고, 작가가 위대한 책을 써서 독자들이 그것을 읽고 음미한다면 작가에게 그보다 더 좋은 보상이 있겠는가."

한국 문학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28·영국)가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영역해 작가와 함께 올해 맨 부커 인터내셔널상의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스미스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국제도서전을 맞아 열리는 토론회 '한국문학 세계화 어디까지 왔나'에서 주제 발표를 한다. 그녀는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준비한 글을 낭독했다. '채식주의자' 한글판과 영어판을 비교해 일부 오역과 윤문 논란이 있는 것에 대한 입장 표명이었다. 

스미스는 "나의 '채식주의자' 번역은 완벽하지 않다"며 "번역이란 결코 달성할 수 없는 완벽성을 추구하면서 시행착오를 거쳐 나아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웃으며 "다행히 한국어 실력이 나아지고 있다"고 한 뒤 "번역에 일부 오류가 있더라도 독서의 즐거움과 작품 이해에 저해가 되진 않았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그녀는 "번역을 하다 보면 원작의 어떤 부분에 충실하기 위해 다른 부분에 불충하는 게 불가피하다"면서 "필요한 경우에만 그런 불충을 허락했지만 원작의 정신에 늘 충실하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스미스는 '채식주의자'의 정신에 대한 질문을 받곤 "애틋함과 공포의 이미지가 완벽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다"며 "문체가 절제되어 있지만 무심하거나 냉담하지도 않다는 것에 주의를 집중해 번역했다"고 밝혔다. 한국어 공부 비결에 대해선 "6년 전에 한국어를 공부하기 시작했고, 한국어를 배운 지 3년 만에 '채식주의자'를 번역했다"며 "한국어 이외에 내가 구사하는 외국어가 없기 때문에 외국어 습득 능력이 뛰어난지 알 수 없지만, 내가 읽은 한국 문학과 사랑에 빠진 뒤 번역을 하고 싶다는 강한 동기와 목표가 있었기 때문에 한국어를 익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앞으로 배수아 소설 '에세이스트의 책상'과 '서울의 낮은 언덕들'을 영역해 올가을과 내년 초 출간할 예정이다. "배수아 소설은 독특하고 정교하다. 번역가가 도전해서 즐길 만한 작품"이라고 추천했다. 스미스가 설립한 출판사 '틸티드 액시스'는 한국문학번역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해마다 한국 문학을 한 권씩 내기로 했다. 소설가 황정은과 한유주의 작품을 낼 계획이다. 그녀는 "작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며 "번역가는 작가처럼 이야기와 플롯, 인물, 배경을 구상할 필요가 없고 일하는 시간만큼 글을 쓸 수 있지만, 작가는 시간을 들인 만큼 글이 나오지 않는다"며 번역의 즐거움을 예찬했다. 

 

http://book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6/16/2016061600832.html 

"대구는 최고의 청년도시죠."
"강릉은 커피산업의 메카고요.
"대덕은 한국의 실리콘밸리가 될 겁니다."
앉은 자리에서 술술 진단이 나온다. 환자 얼굴만 봐도 병을 알아보는 명의처럼, 고민에 빠진 우리나라 주요 도시들의 나아갈 방향을 척척 짚어내는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모종린 교수. 그는 학계를 대표하는 국제문제 전문가지만,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걸 더 좋아할 정도로 지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