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끼리 숱한 논쟁 벌였던 1년… 돌이켜보면 균형 찾는 여정이더라"

박진수 서울대 경영대 부학장

"결국 지난 1년은 '균형'을 찾아가는 여정이었습니다."

교수 자문단을 이끈 박진수 서울대 경영대 부학장은 "숱한 논쟁 덕분에 오히려 균형을 갖춘 도서 목록이 탄생했다"고 자평했다. 그 결과 프레드릭 테일러의 '과학적 관리법'과 같은 학계 고전부터 니얼 퍼거슨의 '금융의 지배', 존 바텔의 '검색으로 세상을 바꾼 구글 스토리' 같은 금융사와 정보기술(IT) 도서, 여기에 '스티브 잡스' 같은 평전까지 골고루 포함됐다. 박 부학장은 "당초 작업 기간을 6개월로 예상했는데, 이렇게 지난한 작업이 될 줄 알았다면 무모하게 프로젝트에 참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박 부학장은 자문단의 선정 과정과 쟁점이 대체로 3가지였다고 소개했다. 우선 경영정보, 국제경영, 마케팅, 생산관리, 인사조직, 회계 등 각 분야 전공자들이 각자 추천할 책을 선정하고 합의하는 작업, 둘째, CEO 추천 도서와 비교하면서 합리적인 절충 기준을 찾는 작업, 마지막으로 기업인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추천할 수는 보편성을 지닌 도서인가를 검증하는 작업이다.

박 부학장은 "문제가 될 만한 책이 1권이라도 들어가면 전체 목록에 대한 권위를 떨어뜨릴 수 있으니 막판까지 신중에 신중을 거듭했다"면서 "결국 좋은 책이란 복잡다단한 세상을 해석할 수 있는 눈을 길러주는 책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 부학장은 "도서 선정 작업이 끝난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큐레이션'"이라고 덧붙였다. "막연히 책을 읽으라고 하는 것보다 '이 책 한 번 읽어봐. 중요한 포인트와 숨은 뜻을 알려줄게'라고 옆에서 짚어주면, 좋은 책이 독자에게 진짜 보물로 다가갑니다. 마치 클래식 음악에 대해서도 누군가 설명을 해주면 감동이 깊어지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는 끝난 게 아닙니다. 가치 있는 책을 현재 시점에서 해석 또는 재해석하고 격의 없이 토론하고 더 나은 대안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조선비즈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1/26/2014012601472.html
"대구는 최고의 청년도시죠."
"강릉은 커피산업의 메카고요.
"대덕은 한국의 실리콘밸리가 될 겁니다."
앉은 자리에서 술술 진단이 나온다. 환자 얼굴만 봐도 병을 알아보는 명의처럼, 고민에 빠진 우리나라 주요 도시들의 나아갈 방향을 척척 짚어내는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모종린 교수. 그는 학계를 대표하는 국제문제 전문가지만,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걸 더 좋아할 정도로 지
more >